Profile

Mi-jung Im, DMA, is one of the most prominent pianists from Korea. Her top awards include the first prize at the 1997 San Antonio International Piano Competition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first prize at Dong-A Piano Competition in Korea. After the San Antonio International Competition, the renowned American music scholar Maurice Hinson mentioned that she would become one of the most important pianists of this generation. Ever since her debut recital in Seoul and New York City, she has appeared over 300 concert stages internationally as a soloist and a chamber musician, such as with American Royal Symphony Orchestra at Avery Fisher Hall at Lincoln Center, George Enescu Romanian Orchestra, the Sliven Philharmonic of Bulgaria, the Los Angeles Youth Symphony, the Stony Brook Orchestra, the Korean Broadcasting Symphony Orchestra, and the Seoul City Orchestra; and recital engagements include Carnegie Recital Hall, Symphony Space in New York City, Kennedy Center in Washington D. C., Los Angeles, Chicago, Toronto, and Salzburg, Austria. Her engagements in 2005 include a tour in China, and ‘One Nation’ tour in both North and South Korea, making her the first pianist to make such recital appearance in both North and South since the Korean War. Dr. Im was recently the guest soloist with United Nations Orchestra, performing Rachmaninoff Piano Concerto No. 2 in 'Music for Peace' concert. Her recordings include the 24 preludes by Frederic Chopin and Arirang by Chun Kwon.

Dr. Im is the founder and executive director of Music for One Foundation (www.music4one.org). The foundation focuses on humanism related activity through music, including musical exchange program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music program for children of disadvantaged neighborhood in developing countries. She is the music director of M4one Chamber Ensemble and Piano Boulevard which is piano ensemble using acoustic and electric keyboards together. In 2004, she was appointed as a committee member of South Korean Presidential committee on Education Innovation of Korea. Dr. Im also writes as the columnist for Wall Street Journal Korea. Her diverse engagements includes annually directing the Green Concert (with DMZ Symphony 2017) and Music for Peace concert series (with United Nation Orchestra), which advocate for environmental and social peace through the music.

Currently she serves as the professor in music department at Hansei University in Korea. Dr. Im received her BA in music performance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MM from the Juilliard School, and DMA from State University of New York at Stony Brook. As of now, during the semester, she resides in Seoul, and during the summers, in Rockville, Maryland near Washington D.C. with her husband and their son.

임미정은 피아니스트로서 한세대학교 음악대학 피아노과 교수이자 (사)하나를 위한 음악재단의 설립자겸 이사장이다. 피아니스트로서의 활동 중 2000년 평양 방문 연주회 이후, 음악을 통한 휴머니즘의 활동을 하고자 음악NGO인 하나를 위한 음악재단을 설립하고, 국제문화예술NGO로서의 모델을 만들고 있는 중이다. 임미정은 음악의 이상을 사회에 실현하는 모델을 꾸준히 추구하였고, 국제문화예술개발협력에서의 국내외 교육프로그램 기획, 음악감독, 공연기획, 컬럼니스트 등의 활동을 통해 문화의 사회참여 방향성 제시에 역할하고 있다.
피아니스트로서의 임미정은 서울 대학교 음대 기악과를 졸업 후, 뉴욕의 줄리아드 음악학교, 스토니 부룩 뉴욕 주립대학교에서 석사/박사를 받았으며, 19살에 동아콩쿨 1위 입상과 1987년 6월 세종문화회관에서 데뷔 독주회를 하였다. 1997년 산 안토니오 국제 피아노 콩쿨에서 1위 입상 후, 뉴욕의 링컨센터 에이버리 피셔 홀, 시카고, 워싱톤을 포함한 미주지역 도시들과 불가리아, 잘츠부르크, 제네바 등에서 협연 및 솔로 독주회를 하였다. 2005년 쇼팽의 프렐류드 전곡CD를 발매하였고 북경, 광쩌우, 남경, 항조우, 상하이등에서 중국 순회독주회를 하였다. 2005년 '제주에서 평양까지'라는 타이틀로, 평양을 포함한 '임미정 6개 도시 전국순회독주회'를 하였으며, 이것은 분단 이후 우리에게 전국이 무엇인가라는 화두를 던지는 음악회로 기록된다. 2009년 이후에는 캄보디아, 탄자니아 등 클라식 음악의 전통 지역이 아닌 곳에서의 연주활동을 통해, 음악계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였다.
임미정은 하나를 위한 음악재단에서의 다양한 음악회를 기획하였는데, 2005년 통일열차 음악회, 2012년 이후 매년 5월 열리는 생명과 사회적 생태시대를 알리는 '그린콘서트', 2014년 평화와 미래를 제시하는 OCCF(One Corea Cultural Festival)를 기획하였으며, 아세안 국가 음악가들의 연합 합창단인AYCO(One Asia Choir for One), M4one 챔버앙상블, 콰이어포원 (Choir for One), 임미정과 피아노 블러바드를 창단하고 음악감독을 맡고 있다. 순수 음악의 기획에서 섬세하게 조율되고 제시된 이슈는 임미정의 음악사회활동에서 중요한 축으로서, 과정과 컨텐츠에서의 모델 그리고 이슈에서의 사회/철학적 성찰을 함께 제시하고 있으며, 음악계 내부에서 비중 있는 영향을 주고 있다.
교육 프로그램 기획으로는, 캄보디아 왕립예술학교 교수 파견 프로그램, 코이카의 지원을 받아 탄자니아 아루샤/모시지역에서 커뮤니티 음악교육프로그램인 ESJCC(교육, 직업, 장학금, 커뮤니티, 문화의 통합 프로그램)를 제안, 운영 중이며, 2013년 국민일보 컬럼니스트 2014년부터 월스트리트 저널 코리아의 컬럼니스트로서 활동중이다